수목원 개봉기


 

※ 이 글은 매우 개인적이고 주관적으로 작성된 것임을 밝힙니다. 고로 태클은 댓글로!                       






  수목원 오늘은 카드게임 수목원을 개봉할 예정입니다. 제가 주로 다이브다이스와 보드라이프 커뮤니티에서 서식을 하고 있는데, 커뮤니티에서 많은 분들이 수목원을 못사서 아쉽다는 말을 많이 하시더라구요. 물론 요즘엔 또 꽤 풀린 것으로 알고 있어요!


  아무튼 커뮤니티는 제 지름을 유발하는 곳임이 틀림 없습니다. 저는 보드피아에서 18000원에 이 수목원을 샀네요. 나쁜 가격은 아니지만, 아마 카드게임이라면 트럼펫, 화투, 좀 더 나아가서 우노(Uno) 정도만 알고 계시던 분들이라면, 카드의 세계는 넓고 다양하다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네요.






  깔끔한 겉 박스 특별한 것은 없어보이는 느낌이 풍깁니다. 아마 그냥 서점에 이런 보드게임 박스가 있었다면 그냥 한 번 훑어보고 다시 넣어놨을 게 틀림없는 심플한 디자인..!






  흔한 점수표입니다.ㅋ 마지막 한 장이 남는다면, 스캔을 떠서 무한 복사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외국 게임이니까 룰북은 당영히 영어, 그래서 한글 룰북을 구해서 숙지를 했습니다.





  티츄 박스랑 비슷한 느낌이네요. 그런데 이제 여기서 반전이 시작됩니다.





  뭐야? 하면서 뒤집었더니...





  심쿵... ㄷㄷ 미쳤다.. 진짜 이쁩니다.





  진짜 일러스트에 모든 것을 올인한 것 같은 감성이 이 안에 담겼습니다.





  진짜 좋죠? 와.. 진짜 일러스트 보는 것만으로 이렇게 싱글벙글한 것은 처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제가 말이 너무 많았죠? 잠깐 수목원에 오셨으니 조용히 감상하실 기회를 드릴게요.











  진짜 수목원에 온 느낌이네요. 일러스트 하나 만으로! 소장용으로 초강추, 선물용으로도 초초강추입니다. 내부 구성물과 일러스트가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글이었으면 좋겠네요. 지금까지 수목원 개봉기 였습니다.




  1. 2016.04.22 21:54

    비밀댓글입니다

  2. 슈퍼미니샀어요
    2016.07.19 09:04 신고

    우와~~~~~~~~~~ "미쳤다"에 공감. 일러가 정말 예쁘네요. 갖고싶네요... 김지림닷컴 보다가 지름식 올것 같아요.




 



킹 오브 도쿄 개봉기


 

※ 이 글은 매우 개인적이고 주관적으로 작성된 것임을 밝힙니다. 고로 태클은 댓글로!                             






 국내 한글화 신작 킹오브도쿄라는 보드게임을 질렀습니다. 일단 괴수대전이라는 소재가 마음에 들었고, 캐주얼한 일러스트가 제 구매욕을 자극했습니다. 플레이 후기 작성에 앞서 간단한 개봉기를 남길 생각으로 게임을 집었습니다. 일전에 카르카손을 구매했다가 인쇄가 잘못된 타일이 배송된 경험도 있어서 게임을 구매하면 밀봉을 뜯는 게 제 첫번 째 할 일입니다.




2-6명, 8세 이상, 평균 플레이 타임 30분



▲ 게임 뒷 면에는 간단한 준비와 소개가 적힌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상자를 열면 플레이 방법 및 카드 설명을 적은 설명서를 볼 수 있습니다. 다른 보드게임 대부분의 설명서가 길고 장황하면서 북스타일로 된 것과 다르게 킹오브도쿄는 얇은 종이 한 장으로 많은 설명을 넣었습니다. 즉, 이 설명서는 소중하게 다뤄야 할 물건이라는 뜻입니다.



심플한 게임판입니다.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ㄷㄷ!!)



몬스터 스코어 보드



몬스터의 생명 및 레벨 점수 등을 표시하는 판입니다.

킹오브도쿄에는 각종 몬스터들도 존재합니다.




  

  

△ 몬스터 '더 킹 The King'(왼쪽 위부터), '메카 드래곤 Mech Dragon', '기가 자우르스 Giga Saurus'

'사이버 버니 Cyber Bunny', '에일리어 노이드 Alien Noid', '크라켄 KraKen'






상황과 행동을 좌우하는 주사위들도 다수 존재합니다.

요즘 보드게임들 주사위 퀄리티가 전부 대단한 것 같습니다.




 




한 손으로 쥐기엔 숫자가 많지만,

두 손으로 던진다면 무리가 없을 정도입니다.








에너지 큐브도 한 뭉치 있습니다.

펜데믹 감염큐브를 보는 느낌입니다.





 




동그란 토큰은 상태 마크입니다.

몬스터의 상태를 알려줄 수 있는 마크입니다.








그리고 깔끔하 게 모셔진 카드들

확인을 다 했으면 넣어줍니다.







마지막으로 몬스터들을 세울 수 있는

말받침도 있습니다.




   개봉후기

 


 이것으로 킹오브도쿄 내용물을 모두 살펴봤습니다. 심플하면서도 재밌을 것 같은 분위기가 물씬 풍깁니다. 빨리 플레이를 하고 싶은데 요즘 너무 바빠서 친구들 소환할 시간도 부족합니다. 아무튼 그럼 이제 개봉기를 작성했으니 다음에는 플레이 후기를 남기도록 하겠습니다. ㅠ.ㅠㅎ ㅔ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