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 카운터스트라이크 : GO

 


 7080년 생에게 추억의 FPS라면 무엇이 떠오를까요? 하프라이프, 레인보우식스를 떠올리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절 지리게 만든 게임은 단연 카스라고 생각합니다. 레인보우식스와 카운터 스트라이크가 공존을 했던 시기도 있지만, 분명 레인보우식스는 매니아층이 강했고, 카스는 비교적 룰이 완화된 게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카운터 스트라이크는 우리나라에서는 2000-2001년 사이 거의 절정에 달하는 흥행을 했고, 2004년~2005년까지도 어느 정도 명맥을 유지하며 매니아층을 꾸준히 유지를 했습니다. 문제는 그 전까지는 논스팀이었다면, 카스는 1.5버전(불법무료)에서 1.6버전(정식유료)으로 넘어가면서 스팀 실행으로 많은 유저를 잃습니다. 당시 이미 국내에는 피망이 운영하는 스페셜포스라는 게임이 유행이었고, 1.5에서 1.6으로 넘어가는 시점에서 또 다른 대형 게임사 넷마블 역시 히든카드를 하나 꺼냅니다. 바로 '서든어택'


 때문에 저는 국내 카스 유저층이 대부분 붕괴되는 시점이 이쯤이라고 생각합니다. 2005년 전후로 스팀에서는 카스:소스를 팔기 시작했지만, 해외에서는 유행을 타더라도 국내에선 이미 서든어택과 스페셜포스에게 제압을 당한 상태였습니다. 그렇게 카운터 스트라이크의 시대는 한국에선 저물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명맥을 유지하려는 사람들이 남아있습니다!


 카스는 우리의 기억에서 잊혀졌지만, 외국에선 꾸준히 사랑을 받아 여러가지 버전이 등장했습니다. 먼저 카스 1.6과 큰 차이가 없다고 평가받는 제로(ZERO)부터 스킨과 다향한 모드로 안티와 매니아를 동시에 가져간 소스(Source)가 있었습니다. 둘다 호불호가 극명하게 대립을 했다면, 마지막으로 등장한 글로벌오펜시브(Global Offensive)는 카스의 완성형이라 불리며 여전히 스팀 벨브의 일정한 밥줄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여전히 해외에서 대회까지 열릴 정도로 활성화된 모습을 보여주는 카스 : 글로벌 오펜시브 (Counter-Strike : Global Offensive), 물론 한국에선 넥슨이 카스온라인 1, 2를 운영하는 것으로 보아. 넥슨에게 약간의 판권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온라인으로는 정통패키지의 느낌을 살리지 못했다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참 아쉬웠습니다. 그렇다면 정통패키지 카스 글로벌 오펜시브를 운영하는 스팀은 넥슨과 어떤 점이 다를까?



   대기실 UI

 




 스팀에서 운영하는 CS:GO는 참 깔끔합니다. 물론 뉴스 부분, 블로그 부분은 영어라서 알아보기 어렵지만, 게임을 하는데 있어서 언어는 지장이 안됩니다. 기본적인 UI모두 한국어를 지원하기 때문입니다. UI를 조금 더 살펴보면 정말 단순하고 깔끔합니다.



   총기 스킨

 




 카스는 경기가 끝나면 일정 확률로 총기스킨이나 총기 스킨을 얻을 수 있는 박스를 제공합니다. 아이템을 얻을 확률이 낮으며, 박스의 경우에는 현금으로 살 수 있는 열쇠가 있어야 열 수 있습니다. 게임도 할인이 없는 정가에 구매를 한다면 한화로는 16000원 정도에 구매를 할 수 있는데, 게임가격과 더불어 총기 스킨은 장터 수수료를 통한 스팀 이윤 창출의 창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총기 스킨은 단순히 스킨의 의미를 가지고 성능에는 차이가 없으며, 가끔 비슷한 총기류를 바꿔서 설정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데, 이는 경기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즉, 스킨은 단순한 멋입니다. 멋으로 상대를 제압... -,.-



   녹화 경기 & 방송

 





 카스 글옵의 경우에는 트위치 계정과 스팀을 연결하여 중계가 가능한데 우리나라는 안보이고, 항상 외국인만 눈에 띕니다. 그리고 우리가 진행했던 경기의 경우엔 최근 경기에 한해서 저장을 할 수 있고, 일정기간이 지나면 영상 저장이 불가능한 방식입니다. 우리나라에선 아프리카방송을 많이 진행하지만, 외국에선 트위치가 유명하니 참고하시길!



   무기 거래 계약서 (동영상有)

 





 카운터 스트라이크 : 글로벌 오펜시브에는 도박 시스템이 존재합니다. 배팅이라는 시스템도 존재하지만, 저는 그 정도로 도박에 손대는 타입은 아니기에 배팅은 기능 정도만 알아놓고, 박스 시스템과 무기 거래 계약서(등급 상승) 시스템이 있다는 것 정도만 알려드립니다. 물론 박스도 이미 현금이 들어가는 도박이기 때문에 지름은 비추입니다.


 그래도 무기 거래 계약서 시스템은 절반 정도는 운이고, 절반 정도는 단순 도박입니다. 같은 등급의 무기 10개를 모아서 등급이 한 단계 상승한 스킨 1개로 교환하는 시스템입니다. 같은 등급이라도 가격에는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신중을 기해야합니다.



   경기 진행

 




 서버 UI는 레프트4데드 혹은 스팀 게임을 해보셨던 분들이라면 자주 보셨을 장면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쩌면 이것 자체가 스팀의 또 다른 하나의 모습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국 서버는 이제 손에 꼽힐 정도로만 남았습니다. 하지만, 서버에서 게임을 즐기는 것보다 자동적으로 매치를 잡아서 즐기는 것이 더 재밌습니다.






 매치는 리그오브래전드(이하 롤)의 랭킹 시스템과 비슷하다고 생각한다면 편합니다. 매치의 승패는 매치 등급(계급)에 영향을 줍니다. 자신이 하고 싶은 맵을 고를 수도 있지만, 인기에 따라서 매치가 잡히는 시간이 바뀌기도 합니다.





 경기 시작입니다! 보통 노말 서버에서는 테러리스트(T)와 대 테러리스트(CT) 중 한 팀을 골라서 진행을 하지만, 매치의 경우에는 자동으로 공수가 결정됩니다. 상당히 평화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팀이 설정되면 무기를 사야합니다.





 무기를 사는 화면입니다. 카스를 해봤던 분들이라면, 가로줄 아이템 구매가 익숙할텐데 카스 글옵의 경우에는 조금 독특한 형태의 구매 UI 모습을 보여줍니다. 저도 한 달 가량을 글옵에 전념했을 시점부터 이 시스템이 익숙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전투

 




 - 총을 쏴서 사람을 죽이는 것은 같습니다.





 그런데 가장 눈에 띄는 차이점이라면, 활약입니다. 승리를 했을 경우 해당 라운드에 대한 기여도에 따라 기여도(별)를 부여하는데, 누가 잘했는지 확실하게 가릴 수 있는 방법입니다. 별이 쌓이면 다음과 같이 표기됩니다.





 - 저는 지금 라운드까지 2개를 모았군요?





 - 게임이 끝나기 전에는 매치포인트라는 것을 알려줍니다.






 - 테러는 역시 폭설!





 기존 카스 유저들은 모르는 무기일 수 있습니다. 저도 처음 이 무기를 봤을 때 참 신기했는데, 나름 재밌는 요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칼과 비슷한 사거리에 스나이퍼 데미지를 가진 무기 바로 테이저 건입니다.







 투표 시스템까지 갖추고 있습니다. 혹여나 핵신고나, 항복 투표의 경우에는 'esc'를 눌러서 투표를 통해 결과를 볼 수 있습니다. 어떤가요? 여러분의 마음에도 추억의 보정이 가능한 게임인가요? 그래서 전체적인 제 평가는 그렇습니다.



   평가

 


 추억도 담겼고, 추억을 업그레이드한 게임이 카스:글옵(CS:GO)입니다. 서든어택은 여전히 많은 사랑을 받지만, 참 단순하고, 황당한 게임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근 서든을 들어가면 대부분 A보급창고를 즐기는데 FPS에 전략을 뺀 느낌을 받았기 때문에 금방 질렸습니다. 하지만, 카스는 다릅니다. 팀원간의 협동도 중요하지만, 전략/전술이 필요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오더가 좋다면 게임의 양상은 바뀔 수 있는 것이라고 봅니다.


 ★★★★☆


 ☆ 별 하나는 핵을 잡아내지 못하는 답답함 때문입니다. 만약 스팀에서 이 게임의 핵을 다 잡아넣었다면 이 게임은 별 다섯 개였을 것이라는 뜻입니다. 여러분도 저와 함께 매치 한 판? :)


카운터 스트라이크 : 글로벌 오펜시브 상점 페이지 주소 - http://store.steampowered.com/app/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