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원 개봉기


 

※ 이 글은 매우 개인적이고 주관적으로 작성된 것임을 밝힙니다. 고로 태클은 댓글로!                       






  수목원 오늘은 카드게임 수목원을 개봉할 예정입니다. 제가 주로 다이브다이스와 보드라이프 커뮤니티에서 서식을 하고 있는데, 커뮤니티에서 많은 분들이 수목원을 못사서 아쉽다는 말을 많이 하시더라구요. 물론 요즘엔 또 꽤 풀린 것으로 알고 있어요!


  아무튼 커뮤니티는 제 지름을 유발하는 곳임이 틀림 없습니다. 저는 보드피아에서 18000원에 이 수목원을 샀네요. 나쁜 가격은 아니지만, 아마 카드게임이라면 트럼펫, 화투, 좀 더 나아가서 우노(Uno) 정도만 알고 계시던 분들이라면, 카드의 세계는 넓고 다양하다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네요.






  깔끔한 겉 박스 특별한 것은 없어보이는 느낌이 풍깁니다. 아마 그냥 서점에 이런 보드게임 박스가 있었다면 그냥 한 번 훑어보고 다시 넣어놨을 게 틀림없는 심플한 디자인..!






  흔한 점수표입니다.ㅋ 마지막 한 장이 남는다면, 스캔을 떠서 무한 복사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외국 게임이니까 룰북은 당영히 영어, 그래서 한글 룰북을 구해서 숙지를 했습니다.





  티츄 박스랑 비슷한 느낌이네요. 그런데 이제 여기서 반전이 시작됩니다.





  뭐야? 하면서 뒤집었더니...





  심쿵... ㄷㄷ 미쳤다.. 진짜 이쁩니다.





  진짜 일러스트에 모든 것을 올인한 것 같은 감성이 이 안에 담겼습니다.





  진짜 좋죠? 와.. 진짜 일러스트 보는 것만으로 이렇게 싱글벙글한 것은 처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제가 말이 너무 많았죠? 잠깐 수목원에 오셨으니 조용히 감상하실 기회를 드릴게요.











  진짜 수목원에 온 느낌이네요. 일러스트 하나 만으로! 소장용으로 초강추, 선물용으로도 초초강추입니다. 내부 구성물과 일러스트가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글이었으면 좋겠네요. 지금까지 수목원 개봉기 였습니다.




  1. 2016.04.22 21:54

    비밀댓글입니다

  2. 슈퍼미니샀어요
    2016.07.19 09:04 신고

    우와~~~~~~~~~~ "미쳤다"에 공감. 일러가 정말 예쁘네요. 갖고싶네요... 김지림닷컴 보다가 지름식 올것 같아요.




 



게쉥크트, 노 땡스!(NO THANKS!) 간단 개봉기


 

※ 이 글은 매우 개인적이고 주관적으로 작성된 것임을 밝힙니다. 고로 태클은 댓글로!                       






  게쉥크트(Geschenkt), 노 땡스! (No Thanks!) 개봉기입니다.

  독일어로는 선물이라는 의미인데, 영어로 노 땡스는 괜찮습니다.

조금 의아하지만, 일단 열어볼게요.



  구매 후 노플 게임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 같은데, 빨리 다 돌려보고 싶네요!

제 노 땡스!의 경우 보드피아에서 구매한 제품이고, 배송이 빨라서 좋았습니다.





 원래 우리나라의 게임이 아니기 때문에 보드피아(Boardpia)에서 직접 룰북을 출력하여 보내줬네요.

3~5인의 게임으로 게임 시간은 약 20분 정도 소요가 된다고 적혀있어요. 내부를 열어보도록 할게요!





 매우 심플한 구성이 우릴 반기고 있군요.

뭔가 많이 모으면 좋을 것처럼 생긴 칩과 카드가 들었네요.







  카드는 33장으로 두께가 얇은 편인 것 같아요.

요즘 보드게임들이 하도 구성품이 많아서 이 정도는 귀엽네요.






  칩은 가볍고 일반적인 장난감 동전 느낌이 나는데, 서로 부딪칠 때 들리는 챱챱 거리는 청아한 소리가 좋네요.

지금까지 짧은 노 땡스의 간단 개봉기였어요~! 다음에는 플레이 후기를 작성하고 싶어요! ㅠ.ㅠ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