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베르나 수제 트레이 제작기


 

※ 이 글은 매우 개인적이고 주관적으로 작성된 것임을 밝힙니다.                       





 얼마 전 카베르나를 열심히 개봉하고, 멘붕이 왔었죠.


 "아니 도대체 컴포넌트가 왜 이렇게 많은거야~"


 물론 아콜과 다양한 농사게임을 해본 분들은 이런 다량의 컴포넌트가 익숙할지 모르지만, 적어도 저에겐 그런 익숙함은 없었기에 이러한 멘붕 사태가 찾아왔던 것 같아요. 그래서 개봉기 포스팅에도 말했던 것처럼 컴포넌트와 타일을 담을 트레이를 직접 제작하기로 결심을 했고, 오늘 그 재료들을 다 준비했어요!


 준비물 : 긱에서 구한 카베르나 트레이 도면, 칼, 우드락 본드, 가위, 자(30cm 추천), 폼보드 5T(또는 포맥스)




 



 마침 집 근처에 화방이 있어서 폼보드와 본드 같은 재료를 한 번에 구입 할 수 있었어요.


 저 같은 경우에는 폼보드(우드락, 하드보드지)와 포맥스(폼보드 압축형)에서 제작 틀을 고민했던 것 같아요. 제 생각에는 폼보드는 만든 후 약할 것 같다는 편견이 있었고, 포맥스는 만드는데 너무 고생하지 않을까하는 우려가 있었어요. 그래서 다이브다이스(이하 다다)와 보드라이프(이하 보라)의 유저님들에게 현답을 구했죠~


 그랬더니 폼보드가 의외로 약하지 않다는 답변을 들을 수 있었고, 답을 듣지마자 곧바로 화방에서 거침없이 폼보드 5T 자리를 구매했어요. 참고로 저는 DIY나 이런 것에는 잼병이고, 전문 용어나 이런 것은 잘 몰라서 눈치를 통해 사이즈나 필요 품목을 골랐어요.


 가령 폼보드를 고를 때 사이즈에 대해서 잘 몰랐었는데, 이것저것 찾아다니고, 검색을 통해 제가 필요한 사이즈가 5T라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또 그 이하는 너무 얇아서 아마 대부분의 트레이를 제작 할 때 5T 사이즈가 가장 적당할 것 같아요. 어떤 분들은 3T로도 제작을 하는데 아무래도 보드게임의 크기와 트레이의 용도에 따라 결정을 해야겠죠?





 위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팁이라면 자는 꼭 쇠로 만들어진 튼튼한 길쭉한 녀석으로 만드시기 바랄게요. 진짜 엄청 힘들었어요. 도구가 좋았다면 제작 시간을 절반은 단축했을 것 같은데 낑낑거리면서 제작하느라 저 같은 경우에는 총 7~8시간이라는 어마어마한 제작 시간이 걸렸어요.


 다 만들고 새벽 5시에 잠들었답니다. 물론 아침에 잠깐 자다가 일어나서 출근을 했죠.. ㅠ.ㅠ 똥망





 밑 판을 잘라낸 모양입니다. 21.5 * 30.5의 사이즈로 잘랐어요. 도면을 살펴보면 각각 필요한 사이즈를 정확하게 표시를 해놨기 때문에 실측을 할 시간은 어느 정도 단축을 했네요. 아무래도 트레이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도면이 없다면 실측을 하는 시간이 더 많이 걸릴거예요.


 도면이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Caverna_-_Foam_Board_Storage_-_v2.xlsx

출처 - Geek BigRoad






 자가 짧고, 뭉툭해서 펜으로 그리는데도 시간을 많이 소모했어요. 심지어 자를 대고 칼질을 하는데도 난관이 있었네요. 칼로 자를 때 그냥 자는 치우고 서툴 게 칼로만 쓱싹 썰어버렸답니다.





 이게 그 결과물...


 잘 살펴보면 몇몇 녀석들이 심상치 않은 굴곡을 지닌 것을 발견 할 수 있어요. 이제 조립만하면 완성 단계에요. 자르는 게 오래걸리지 다 잘랐다면 붙이는 것은 식은죽 먹기나 다름이 없어요. 물론 재단을 하면서 오류가 있는 부분을 수정할 일이 생긴다면 시간이 조금은 더 늘어날 수 있어요~






 우드락 본드를 폼보드에 마구마구 칠해주고, 살살 불어서 조금 말린 다음에 붙여줘요. 겉부터 차근차근 붙여줬는데, 안에 칸막이가 안들어가면 멘붕과 수정 타임이 찾아와요. 수정을 할 때는 확실하게 오버되는 부분을 조금씩 잘라주세요. 어림짐작으로 너무 많이 자르면.. 2차 멘붕..;;






 하나 완성..!! 엄청 뿌듯하네요!






 그리고 마저 완성 트레이 완성!!


 저는 새벽에 완성을 했던터라 자연스럽게 말리는 시간이 길었어요. 컴포넌트나 카드, 타일에 손상이 가지 않도록 제작한 트레이의 본드가 확실히 마르도록 해주세요! 사실 우드락 본드가 금방 마르는 편이지만, 사람 일은 몰라요...! 항상 주의!


 어떤 분들은 트레이에 마분지 등 후속 작업을 해주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그 정도로 성실하지 않기 때문에 과감하게 포기를 했어요. 그리고 그 작업을 생략하기 위해 애초에 폼보드를 검은 색으로 구매를 했죠!


 이제 다 말렸으면 타일 펀칭... 시작..;;






 카베르나는 타일이 많아서 펀칭 작업도 노가다 수준이었어요. 그래도 뭔가 잔뜩 들어있다는 느낌이 좋은 보드게임? 진짜 하나부터 열까지 농부의 즐거움(?)을 느끼게 해주는 게임 같아요. 그리고 펀칭 작업은 언제나 손상 주의를 해야하는 것 아시죠? 종이가 잘못 뜯겨서 타일이 기형으로 태어난다면 가슴이 무척 아프겠죠?


 펀칭을 완료했으면 수납 시작!







 주섬주섬 담아보니 일단 타일은 다 넣었고, 자원 컴포넌트들 위치를 파악했어요. 그리고 컴포넌트를 담기 전에 일단 갯수 확인을 할 필요가 있었어요. 보드게임 입문 기간은 짧은 편이지만, 지금까지 보드게임을 구매하면서 약 2건의 타일불량, 1건의 컴포넌트, 카드 부족 사건이 있었기 때문에 더욱 주의할 필요가 있었어요.






 컴포넌트를 확인하는데 곡식 컴포가 하나 불량이었지만, 반전으로 하나가 더 있었고(곡식 총 41개), 나머지 컴포넌트는 이상이 없었어요. 불량 컴포넌트도 머리가 조금 잘렸던 것이지 큰 이상은 없었기 때문에 문제 없이 컴포넌트 확인을 마쳤어요!






각각 트레이에 맞는 컴포넌트를 담은 모습이구요!






 깔끔하게 떨어지는 모습이 뿌듯하네요.





 카드를 담는 홈인데, 사이즈도 딱 맞게 제작을 했어요.





 게임판도 만만치 않은 카베르나의 클라스...

처음 택배를 받았을 때 이미 알아봤죠...


 이제 박스에 넣어볼게요!






 차곡차곡...!





 다른 분들의 제작품은 보드판도 쏙 들어가던데 저는 조금 수면 위로 튀어나왔네요. 약 0.5mm 정도 오버되는 느낌이에요. 폼보드를 조금씩 조금씩 더 깎아내리면 이 격차는 좁힐 수 있을 것 같지만, 제 멘탈도 같이 깎일 일이 발생할 것 같아 포기했어요. 조금 튀어나오더라도 딱히 문제는 없어보였으니까 괜찮을 것 같네요.





 다행히 카베르나 박스는 완전히 닫혔어요. 박스가 워낙 크니까 보드가 튀어나오는 0.5mm 정도는 가뿐히 무시하는 클라스가 대단하네요. 아무튼 긴긴 카베르나 트레이 제작 여정이 끝났어요. 그나저나 게임은 샀는데 언제 플레이하지ㅠㅠ 아직 플레이도 안해본 보드게임이 10개에 달하는데...


 카베르나와 왕좌의게임은 룰이 너무 길어서 아직 손도 못대고 있네요. 짬짬히 룰북을 읽지만, 아무래도 짧은 룰 조차 익히는데 시간이 걸리는 바람에 카베르나 굴리기는 여전히 소원한 것 같아요. 으아 달리고 싶다!!!


 마지막으로 Tip을 정리하자면, 준비물 준비는 철저히 해주시고, 너무 급하게 만드시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자칫 실수를 했다가는 헬을 경험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가령 카드에 풀이 묻는다던가.. ㅎㄷㄷ..

  1. 크라이저
    2015.03.19 20:11 신고

    와 저보다 잘만드셨네요 ^^ 제가 만든건 약간 작게 나와서 걱정 했는데.. ㅎㅎ;;
    정말 잘만드셨네요.. 저도 저렇게 먼저 수치를 재놨다면 잘만들수 있었는데 ^^;
    아무튼 수고하셨습니다. ^^

    • Favicon of http://kimjilim.com BlogIcon 김지림닷컴
      2015.04.03 1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헐 그런 겸양의 말씀을..
      크라이저님꺼 보고 열심히 따라했더니 겨우 만들었는데 말이죠 ㅠ..ㅠㅋ
      게다가 투자한 시간을 생각하면 ㅎ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