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막 생존 게임 포비든데저트 개봉기


 

※ 이 글은 매우 개인적이고 주관적으로 작성된 것임을 밝힙니다. 고로 태클은 댓글로!                       



  협동 보드게임 포비든데저트 개봉기에요. 룰북을 제외하고, 카드 상에도 약간의 텍스트가 있는데 룰이 쉬운 편이라 익히면 쉽게 적응할 수 있는 게임이에요. 저는 하나비를 시작으로 펜데믹, 아컴호러, 로빈슨크루소 등 몇몇 협동게임을 구매했는데요. 포비든데저트도 괜찮은 협동게임 중 하나로 분류를 하고 싶네요.


  일단 오늘은 플레이가 아닌 개봉기를 작성하는 중이기 때문에 가볍게 포비든데저트를 열어볼게요.







  개봉 전 외형 박스를 살펴보면 철재케이스로 된 녀석이라 타 종이박스보다 약간 고급스러운 느낌을 가지고 있는 것을 확인했어요. 하지만, 여기에도 단점은 있네요.






  사진으로는 표현하기 어렵지만, 윗 케이스가 살짝 찌글찌글 들어가 있는 것을 볼 수 있어요. 사실 보드게임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가격 때문인지는 몰라도 케이스 하나에도 애정이 팍팍 들어가는데 이렇게 케이스에 데미지가 들어간 상황은 기분이 그닥 좋지 않아요.


  특히 박손 제품을 구매한 것도 아닌데 박손 상태라면? 그날은 하루 종일 기분이 꿀꿀... ㅠ.ㅠ





  열었더니 룰북과 몇몇 부수기재들이 보이네요.





  해당 제조사에서 판매하는 다른 보드게임 리스트인 것 같네요.





  "구매해줘서 고맙3!"






  내부에는 영문 룰북, 한글 룰북이 따로따로 들어있어요. 참고로 카드는 한글이 아니고 룰북에도 없기 때문에 인터넷에서 따로 찾으셔야해요. 물론 쉬운 영어라 따로 찾을 필요가 없으신 분들은 바로 룰북만 보시고 진행하시면 되요.





  오, 룰북까지 뺐더니 나름 신박한 컴포넌트들이 눈에 들어오네요.





  기본적인 말이에요. 자신의 캐릭터 카드에 맞는 캐릭터를 고르시면 되요.






  캐릭터 직업 카드 및 아이템 카드 등이 들었어요.





  캐릭터 수치를 조절하는 게이지바에요. 게이바는 아니구요.(...)

그리고 포비든데저트에서 제일 이쁜 함선 컴포넌트죠.







  플레이어들이 게임 중에 모아와야 할 컴포넌트 들이에요.







  엔진부터 프로펠러 몸체 등등... 오호..






  요건 바닥타일이에요.





  태풍이 불면 모험가들이 횡단을 못하게 되는 경우나 고립되는 경우가 생기도록 만드는 모래폭풍 타일! 이렇게 모든 구성품을 한 번 살펴봤어요. 약 5~10회 정도 플레이를 했는데 난이도도 어려운 편이고, 덕분에 협동게임으로 더 재밌게 즐겼던 것 같아요.


  협동게임의 묘미는 팀원 또는 자신에게 염격해야 한다는 거에요. 아, 그리고 개봉을 하다보니 찌그러진 게 케이스 외에도, 난이도 설정 타일과 지상 타일 같은 게 있어 곧바로 전화를 해서 A/S 신청을 했어요. 제품 구매 1달 이내에 보통 무상처리를 해주는데, 신청한 주에 새로운 난이도 타일과 지상 타일을 받을 수 있었어요.


  이렇게 보드게임 인생에 약 세 번 정도의 A/S를 받았네요... 부디 이 개봉기가 여러분들의 지름에 도움이 되었길 바라요!